[기자24시] 현실 외면한 정부 상속세 개편



[기자24시] 현실 외면한 정부 상속세 개편, 작성자-이종혁, 요약-정부는 적어도 이번 정권 내에는 상속·증여세율을 내릴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. 세제상 공제한도를 더 늘릴 수 없다는 입장도 재확인했다. “최대 5년인 연부연납(상속세를 나눠 내는 것) 기간은 10년으로 확대
기사 더보기


해선디비

선물디비

해외선물디비


추천 기사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