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기고] `오겜` 장하지만 한국영화 대체할 수는 없다



[기고] `오겜` 장하지만 한국영화 대체할 수는 없다, 요약-얼마 전 넷플릭스 최고경영자(CEO)가 드라마 `오징어 게임` 속 체육복을 입고 등장했다. 이 인증샷은 우리에겐 은근히 문화적 자긍심을 갖게 해주었다. `오징어 게임`은 꺼져가는 전 세계 넷플릭스 가입자를 400만명
기사 더보기


해선디비

선물디비

해외선물디비


추천 기사 글